오비맥주가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음주운전 예방을 위한 범국민 캠페인에 나선다. 오비맥주는 11일 서울 반포 JW 매리어트 호텔에서 김도훈 사장과 글로벌 본사인 AB인베브임원진이 참석한 가운데 도로교통공단(이사장 신용선)과 교통안전 증진을 위한 범국민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오비맥주는 도로교통공단과 음주운전 근절을 위한 다양한 예방 프로그램을 실행하는 등 범국민 캠페인을 펼칠 계획이다. 올해 안에 도로교통공단과 함께 연말 음주운전 예방에 기여한 공로자에 대한 시상 대회를 연다. 또 음주운전 단속 경찰관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운영할 예정이다. 내년부터 도로교통공단과 협력 프로그램도 확대하기로 했다.

오비맥주와 도로교통공단은 앞으로 △운전교육장 및 면허시험장에서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 실시
△음주운전 교육 관련 콘텐츠와 연구자료 공
동 개발 등 음주운전 예방 캠페인을 강화해 나가기로 했다.

김도훈 오비맥주 사장은 "음주운전에 대한 국민의 경각심을 높이고 음주운전의 위험성과 사회적 손실을 줄이자는 것이 캠페인의 취지" 라며 "주류 선도기업으로서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전자의 인식 개선과 성숙한 음주문화 정착에 앞장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