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오른쪽)이 지난 10일 경기 파주시 한민고를 방문해 장학금과 간식을 전달하고 있다. SK네트웍스 제공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군 간부 자녀들을 위해 설립된 파주 한민고등학교에 장학금 2억원을 기부했다. 최 회장은 지난 10일 문종훈 SK네트웍스 사장, 박상규 워커힐 총괄 등 SK그룹 임원들과 함께 한민고를 방문해 장학금과 간식을 전달했다.

이번 기부는 한민고가 재정적인 문제로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소식을 들은 최 회장이 “군 간부들이 자녀 교육에 대한 걱정 없이 본연의 임무에 집중할 수 있어야 한다”며 결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민고는 직업군인들의 자녀 교육을 지원하기 위해 학교법인 한민학원이 2014년 설립했다.

최 회장은 이날 장학금 수여식에서 “국가가 있기에 기업도 존재하는 것”이라며 “기업인의 한 사람으로서 군 장병 여러분께 항상 감사한 마음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또 “국가를 위해 봉사하고 있는 군 간부 자녀들이 훌륭하게 성장해 다양한 곳에서 제 역할을 다 해달라”고 당부했다. 해병대 출신인 최 회장은 군대뿐 아니라 국내 사회안전기관 후원에 적극 나서고 있다. 그동안 경찰청, 소방방재청, 해군본부, 해병대사령부, 공군작전사령부, 육군 3군단 등을 방문해 약 25억원 규모의 위문금품을 전달했다.

정지은 기자 je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