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태풍피해 복구 성금 30억

입력 2016-10-11 18:05 수정 2016-10-12 01:35

지면 지면정보

2016-10-12A36면

LG그룹(회장 구본무)이 태풍 ‘차바’로 피해를 입은 주민들을 돕기 위해 성금 30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전달했다. 이 성금은 태풍으로 피해를 입은 수해 지역의 복구 비용으로 쓰일 예정이다. 계열사인 LG전자의 서비스 엔지니어들은 울산, 부산 등 피해 지역 가정을 방문해 가전제품을 무상으로 수리해주는 활동을 하고 있다.

LG 관계자는 “이번 태풍으로 많은 사람이 피해를 입었다”며 “실의에 빠진 이재민들을 위로하며 피해 지역이 빨리 복구될 수 있도록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려 한다”고 말했다. LG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지난해 11월 이웃사랑 성금 120억원을 기부하는 등 1999년부터 지난해까지 모두 1335억원을 전달했다.

노경목 기자 autonom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