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부, 18일 사업재편 심의
철강, 조선기자재, 섬유, 태양전지 등 4개 업종 소속 기업 네 곳이 정부에 사업재편을 신청했다. 공급과잉 업종으로 지목된 강관업체가 철강업계 최초로 사업재편을 신청해 자발적 구조조정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1차 사업재편 계획을 승인한 지난달 8일부터 이날까지 약 한 달간 4개 업종에서 4건의 사업재편 계획이 추가로 접수됐다. 신청 기업들은 신사업 진출을 위한 연구개발(R&D) 지원과 과세이연 등 세제 지원, 스마트공장 보급 등 중소기업 혁신활동 지원, 기업 결합심사와 상법상 절차 간소화 특례 등을 요청했다. 산업부는 오는 18일 심의위원회를 열고 이들 기업의 사업재편 계획을 심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사업재편에 나서는 기업에 세제·금융·절차 간소화 등 혜택을 주는 ‘기업활력 제고를 위한 특별법’(원샷법)을 지난 8월부터 시행 중이다.

철강업종에선 강관업체가 이번에 처음으로 사업재편 계획을 신청했다. 철강업계에 따르면 신청 기업은 중견 강관제조 업체인 하이스틸로 알려졌다. 강관은 자원개발 침체 등에 따른 수요 감소로 공급과잉이 우려돼 설비 통폐합과 고부가 제품 전환 등이 필요한 업종으로 꼽힌다.

정부가 지난달 철강·석유화학 경쟁력 강화 방안을 발표한 이후 관련 업계에선 사업재편 관심이 커져 2~3개 기업이 이달 혹은 다음달 신청 의사를 밝혔다고 산업부는 전했다.

이승우 기자 leeswo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