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연휴 열차표 21%가 '노쇼'

입력 2016-10-11 19:29 수정 2016-10-12 03:33

지면 지면정보

2016-10-12A6면

김종석 의원 "노쇼 피해 연 8조"
예약을 돌연 취소하는 ‘예약부도(No Show:노쇼)’에 따른 경제·사회적 피해 규모가 연간 8조3000억원에 이른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김종석 새누리당 의원이 11일 현대경제연구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예약부도의 경제적 효과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음식점, 병원, 미용실, 공연장, 고속버스 등 5대 서비스업종에서 예약부도에 따른 매출 손실이 연 4조5000억원에 달하고 관련 제조업계의 손실도 3조8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인터넷 예약이 대부분인 영화·철도예매의 예약부도 현상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CJ CGV의 경우 올해 1월부터 7월까지의 예매 취소율은 30%에 이르고, 이 중 절반인 15%가 영화 상영 30분 전부터 15분 전까지 이뤄졌다. 철도는 올해 추석 명절 연휴에 열차표를 예매한 195만3000명 중 21%에 해당하는 40만5243명이 출발 당일에 예약을 취소했다.

김 의원은 “열차 출발 1시간 전에 예매를 취소하면 400원의 위약금만 물면 돼 예약취소가 빈번하다”며 “공정거래위원회가 예약보증금제도와 위약금 관련 표준약관 개정을 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셀프주유소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