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LED(유기발광다이오드)는 한국 산업의 미래를 이끌 차세대 주력제품 중 하나다. 구부리거나 돌돌 말 수도 있고 투명하게 만들 수도 있다. 독자들이 아침에 일어나면 창문에 뜨는 한국경제신문을 읽을 날도 머지않았다. 충남 아산시 탕정의 삼성디스플레이 공장에서 직원들이 투명디스플레이에 뜬 한경 창간 52주년 기념 문구를 읽고 있다.

탕정=허문찬 기자 sweat@hankyun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