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은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총 6700만달러(약 742억원) 규모의 초고압 케이블을 수주했다고 11일 발표했다.

이 회사는 사우디아라비아 전력공사가 수도 리야드와 남서부 무역항 제다의 전력망을 확충하기 위해 발주한 케이블 계약을 따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카타르, 쿠웨이트 등과 함께 중동 최대의 전력시장 중 하나다. 유럽, 일본 등 선진국 케이블 업체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LS전선은 중동의 초고압 케이블 시장에서 2000년대 후반부터 시장점유율 1위를 지키고 있다.

윤재인 LS전선 대표는 “중동은 도시 유입 인구와 신도시 개발이 증가하는 추세여서 앞으로 유가 상승 때 전력망 투자가 확대될 것으로 보고 마케팅에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