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4,9400 0.00%)는 중국 섬서기차그룹 유한책임공사과 합작의향서를 체결했다고 11일 공시했다.

회사 측은 "중국 현지 생산공장 건설에 대한 타당성을 검토하기로 했다"며 "생산·개발 중인 모델을 순차적으로 만드는 방안도 검토 중"이라고 설명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