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2,586,00053,000 -2.01%)가 갤럭시노트7 판매 중단 결정에 급락했다. 이틀새 시가총액은 약 24조원 증발했다.

11일 삼성전자는 전날보다 13만5000원(8.04%) 급락한 154만5000원에 장을 마감했다. 이 회사 주가는 4.76% 하락한 160만원으로 출발한 뒤 낙폭을 키웠다.

삼성전자 주가가 8% 이상 급락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8년 10월24일(13.76%) 이후 8년 만이다.

삼성전자는 지난 7일 지배구조 개편 기대감에 장중 사상 최고가인 171만6000원을 기록했다. 그러나 갤럭시노트7 논란이 다시 부각되면서 주가가 이틀 연속 뒷걸음질 쳤다.
시기총액은 지난 7일 종가(241조6878억원)과 비교하면 이틀 만에 약 24조3409억원이 증발했다. 삼성전자의 이날 시가총액은 217조3469억원이다.

삼성전자는 이날 갤럭시노트7 교환품에 대한 전 세계 판매, 교환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회사 측은 갤럭시노트7 관련 사건들이 아직 정밀 검사가 진행 중이나 고객 안전을 위해 판매와 교환을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박상재 한경닷컴 기자 sangja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