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덕훈 수출입은행장 "대우조선 1000명 넘게 구조조정 필요"

입력 2016-10-11 14:58 수정 2016-10-11 16:08
이덕훈 수출입은행장은 11일 대우조선해양의 자구안 이행과 관련해 "현재 진행중인 1000명 규모의 희망퇴직 이상의 구조조정이 진행돼야 생존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강조했다.

이 행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국정감사에서 "현재 구조조정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희망퇴직이 1000명 정도는 될 것으로 보지만, 그 이상의 구조조정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이 행장은 대우조선의 자구계획 이행 상황에 대해 "자구계획을 짜서 하고 있지만 그렇게 순조롭지는 않은 것으로 안다"면서 "고정비와 간접비를 줄여서 어려운 시기를 넘어가야 하는데 이 부분이 여러모로 쉽지 않다"고 설명했다.

이어 "부동산 매각은 난항을 겪고 있는 것은 아니고 정리가 될 것 같다"면서 "회사 내의 고정비·간접비를 줄이기 위한 인적 구조조정 등에 어려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 행장은 대우조선이 내년 9400억원 규모 회사채의 만기를 맞는 것에 대해선 "올 연말까지는 일단 유동성에 문제가 없을 것 같다"면서도 "내년엔 유동성 문제가 차차 심각해질 것으로 보이고 다음에 더 닥칠 유동성 문제는 고민해야 할 부분"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