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심상정 “유한킴벌리, 유일한 박사 정신 사라져”

입력 2016-10-11 13:50 수정 2016-10-11 15:39
“3년 주기로 성수기 직전 생리대 가격 인상”

심상정 정의당 의원(사진)은 11일 국정감사에서 “유한킴벌리가 3년 주기로 1년 중 생리대를 가장 많이 쓰기 시작하는 여름 전에 가격을 올려왔다”며 “창업주인 ‘유일한 박사 정신’이 사라졌다”고 비판했다.

심 의원이 공개한 유한킴벌리의 가격인상 관련 내부자료에 따르면 이 회사는 2010년, 2013년, 2016년에 각각 생리대 가격을 올렸다. 2013년 6월에는 ‘화이트 슬일소 30’이 패드당 59%, ‘화이트 슬일소 10’은 53% 오르는 등 20% 안팎의 가격 인상이 이뤄졌다.
유한킴벌리는 올 5월 이른바 ‘깔창 생리대’ 사건 이후 고가정책에 대한 비판이 일자 “생리대 가격 인상을 철회하겠다”고 발표했으나, 실제로는 대부분의 제품 값은 올린 것으로 드러났다. 구형 제품 두 종류만 가격을 원위치시켰고 나머지 품목은 최고 17.4%, 평균 7%대 인상을 단행했다고 심 의원은 밝혔다.

심 의원은 “유한킴벌리는 미국 킴벌리가 70%, 유한양행이 30% 지분을 소유하고 있지만 2012년 이사 선임권을 둘러싼 분쟁이 킴벌리 측의 승리로 끝남에 따라 100년 전통의 유한양행 시대는 끝나고 사실상 미국계 기업이 됐다”고 했다.

유한킴벌리는 이와 관련해 “치열한 시장 경쟁으로 높은 할인율이 적용돼 2010년 이후 소비자 실구매가는 별다른 변동이 없었다”며 “의원실에서 근거로 제시한 대리점 자료는 실행되지 않고 철회된 것”이라고 주장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