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 대통령 "북한 핵개발 지속시 외교관계 차단"

입력 2016-10-11 13:35 수정 2016-10-11 13:35
박근혜 대통령은 11일 북한 김정은 정권을 향해 "핵 개발을 멈추지 않으면 최소한의 외교적 관계도 어려워질 것"이라고 외교 봉쇄를 경고했다.

박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국무회의에서 "이제는 북한 정권이 도발을 포기할 수밖에 없도록 변화를 강제하기 위한 제재와 압박의 전방위적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박 대통령은 "어제 북한의 노동당 창당 기념일을 맞아 또 다시 도발 징후가 감지돼 한미양국이 대비태세를 강화하며 예의주시했다"면서 "아직까지는 도발이 없지만 언제든 도발할 가능성이 있고 실제 상황으로 갈 수 있음을 알고 준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국민의당 박지원 비상대책위원장이 박 대통령의 국군의 날 기념사를 두고 '대북 선전포고'라고 운운한 발언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박 대통령은 "최근 일각에서 우리 정부가 북한 도발을 유도하고 있다거나 선전포고 운운하는 것은 현재 북핵 문제를 풀어가는데 있어 전혀 도움이 되지 않고 사실과도 다른 왜곡"이라고 반박했다.

박 대통령은 현대자동차, 철도노조 등의 파업과 관련해선 "상대적으로 높은 임금을 받는 일부 대기업 노조가 임금을 더 올려달라고 잠깐 파업을 하는 것은 너무나도 이기적인 행태"라고 꼬집었다.

지난달 28일 시행된 김영란법에 대해선 "청탁금지법은 우리 사회의 청렴도를 획기적으로 높일 수 있는 전환점으로 삼아야 하겠다"면서 "지나치게 과잉반응해서 법의 취지가 퇴색되고 부작용만 부각돼서는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