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 3개 모델, JD파워 첨단 편의사양 '최고점수'

입력 2016-10-11 11:48 수정 2016-10-11 11:48

현대·기아자동차는 미국 시장조사기관 JD파워의 '2016 고객기술경험지수(TXI)' 평가에서 전체 7개 차급 중 3개 모델이 최고점수를 받았다고 11일 밝혔다. 3개 모델은 제네시스DH(중형 프리미엄 부문)와 투싼(소형 부문), 기아차 K3(콤팩트 부문) 등이다.
JD파워가 올해 처음 시행한 이 조사는 소비자가 차량 구매 후 3개월 동안 첨단 편의사양을 활용하는 것에 대해 평가한 것. 실내 탑재된 신기술에 대한 운전자의 경험과 사용도, 상호 작용 등을 측정했다.

JD파워는 올 2월부터 8월까지 총 1만7864명의 운전자를 대상으로 2016년형 차량(리스 포함)을 90일간 이용한 1만3269명의 설문 응답을 받아 평가를 진행했다. 충돌방지, 편의, 주행지원, 엔터테인먼트, 커넥티비티, 내비게이션, 스마트폰 미러링 등 다양한 항목을 평가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최근 많은 운전자가 고급 안전·편의 사양을 중요하게 생각하는 추세"라며 "고객들이 첨단기술을 최대한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훈 한경닷컴 기자 lenno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