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림 새누리당 정책위원회 의장은 11일 “화물연대의 파업은 어려운 국가경제 상황에서 민생은 어떻게되든 상관없이 밥그릇만 챙기면 된다는 이기적 파업”이라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이날 새누리당 국정감사대책회의에서 “어제 자정부터 민주노총 산하의 화물연대가 파업에 돌입했다”며 “화물연대가 파업의 목적 중 하나인 ‘1.5톤 미만의 소형화물차의 화물업계 진입 반대’는 화물시장을 독점하려는 의도로 자유시장경제 원칙에 반하는 행위”라고 지적했다.

김 의장은 “한진해운 사태로 해상수송에 차질이 빚어진 상황에서 화물연대파업으로 육로수송마저 비상이 걸렸다”며 “수출입 업계의 막대한 피해와 국제 신인도에도 나쁜 영향을 미칠까 우려된다”고 했다. 또 “과거 2008년, 2012년 화물연대의 파업으로 엄청난 사회적, 경제적 손실을 입은바 있다”고 했다.

그는 “화물연대는 즉각 파업을 철회하고 정부와 대화로 풀어야 한다”며 “정부는 대화하면서도 화물연대의 조직적 운송방해와 폭력행사 등 불법행위가 있을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처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