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교부, 주한중국대사 초치…中 공격 '해경 침몰' 항의

입력 2016-10-11 11:06 수정 2016-10-11 11:08
외교부는 11일 중국 어선에 의한 한국 해경 고속단정 침몰 사건에 항의하기 위해 추궈훙 주한 중국대사를 초치했다.

김형진 외교부 차관보는 이날 오전 서울 세종로 외교부 청사로 추 대사를 불러들였다.

김 차관보는 항의와 유감의 뜻을 표하고 재발방지 대책 마련을 요구한 것으로 보인다.

지난 9일 외교부 동북아국 심의관이 주한중국대사관 총영사를 불러 유감과 항의의 뜻을 전달한 지 이틀 만에 우리 정부가 항의의 '수준'을 높인 것이다.

외교부 당국자는 "정부가 상황을 심각하고 중대한 것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라고 전했다.

지난 7일 오후 3시8분께 인천시 옹진군 소청도 남서방 76㎞ 해상에서 불법조업을 단속하던 4.5t급 해경 고속단정 1척이 중국어선과 부딪쳐 침몰했다.

해경은 중국어선이 단속에 나선 고속단정을 고의로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