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서창석 병원장 "고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작성 적법"

입력 2016-10-11 11:04 수정 2016-10-11 11:04
서울대병원 서창석 병원장은 11일 고(故) 백남기 농민 사망과 관련해 치료과정 및 사망진단서 작성이 적법하게 이뤄졌다고 밝혔다.

서창석 병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립대와 국립대병원 등에 대한 국정감사장에 출석, 새누리당 이종배 의원이 "사망진단서와 진료가 적법하고 적정하게 처리됐냐"고 묻자 "그렇다"고 답했다.
서창석 병원장은 백씨의 사인과 보험급여 청구 당시 질병코드가 다른 것에 대해 "사인과 급여청구 때 병명이 다른 경우가 흔히 있다. 초기에 입력된 병명으로 계속 (보험금을) 청구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망진단서를 변경해야 한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대해선 "진단서 변경 권한은 직접 진찰하거나 검안한 의사가 아니면 할 수 없다"며 주치의의 백선하 교수의 판단에 따라야 한다는 의견을 밝혔다. 이어 질문을 받은 백선하 교수는 "마음이 많이 무겁다" 면서도 "사망진단서에서 사인을 변경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대해 "없다"고 답번했다.

백선하 교수는 "대한의사협회의 지침을 숙지하고 있으며, 전공의가 (진단서를) 작성했더라도 그 책임과 권한은 저에게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전공의가 진료부원장과 상의를 했다고 한다"는 질문에는 "별로 의미가 없다"며 "소신껏 임했다. 어떤 외부의 압력도 받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