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통 3사, 갤노트7 판매 중단…소비자 환불·교환 줄이어

입력 2016-10-11 10:40 수정 2016-10-11 14:10

SK텔레콤·KT·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가 11일 삼성전자의 발표 직후 갤럭시노트7 판매를 중단한다고 공지했다.

이에 따라 일선 유통점에선 이미 팔린 갤노트7의 처리 문제를 놓고 소비자들의 환불 및 타제품 교환 요구 등이 빗발칠 것으로 예상된다.

현재까지 국내에 팔린 새 갤노트7은 교환 물량과 신규 판매를 합해 약 45만대로 파악된다. 아직 교환되지 못한 기존 물량까지 합하면 50만대를 넘는 것으로 추정된다.

삼성전자는 타제품 교환이나 환불 관련 세부 내용을 이른 시간 내 결정해 알려주겠다는 입장이다. 하지만 삼성이 방침을 정하기 전까지 이동통신사는 고객의 불만을 감내해야 한다.

이미 관련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환불과 타제품 교환을 요구하는 글들이 줄을 잇고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