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갤노트7 항공기 내 사용제한 권고

입력 2016-10-11 10:03 수정 2016-10-11 10:03
국토교통부는 11일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모든 제품에 대해 항공기 내 사용 제한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국가기술표준원이 갤노트7 사용 중지 등을 권고함에 따라 항공안전을 위한 조치라는 설명이다.

국토부가 고지한 권고사항은 항공기 내에서 전원을 끌 것, 항공기 내에서 충전을 하지 말 것, 위탁수하물로 부치지 말 것 등이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항공사와 공항운영자에게 권고사항에 대해 탑승객에게 안내를 철저히 할 것과 위탁수하물에 대한 보안검색을 철저히 할 것을 지시했다.

국토부는 지난달 10일 갤노트7의 항공기 내 사용중지를 권고했으며, 열흘 뒤에는 배터리 문제로 교환조치된 새제품에 한해 기내 사용·충전금지 권고조치를 해제한 바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