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해운업 구조조정이 본격화되는 가운데 한국수출입은행이 조선해운부문에 여신을 집중해 대규모 부실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박명재 새누리당 의원이 한국수출입은행으로부터 제출받은 ‘산업부문별 부실여신 현황’에 따르면 조선해운부문의 부실여신이 4조1016억원으로 수은 전체 부실여신(5조3779억원)의 76.3%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선해운부문에서 부실여신액이 가장 많은 기업은 성동조선해양(1조7824억원)이었다. 이어 STX조선해양(1조459억원), SPP조선(7196억원)순이었다.

이는 수은의 여신비중이 조선해운부문에 집중됐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수은의 산업부문별 여신 잔액을 살펴보면 총 118조 9680억원 중 조선해운부문은 35조4307억원이었다. 수은 전체여신의 29.8%에 달하는 수치다. 건설부문 14조4047억원, 철강부문 4조6747억원, 석유화학부문 5조3656억원에 비해 적게는 2.5배에서 많게는 7.6배에 이른다.

박 의원은 “조선해운 기업에 대출을 집중했지만, 리스크 관리 소홀로 부실액이 증가하면서 재정건전성을 악화시키는 결과를 초래했다”며 “특정분야에 집중된 여신비율을 낮추고 리스크 관리를 철저히해 공적수출신용기관으로서 역할을 다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