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은 방한한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아시아연구센터 이사장(전 헤리티지재단 총재)을 만나 환담했다.

11일 한화에 따르면 김 회장은 전날 서울 중구 더플라자 호텔에서 퓰너 전 이사장과 만나 한·미 간 경제현안, 한반도를 둘러싼 동북아 정세 등에 대해 논의하고 한화의 글로벌 사업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김 회장은 파리기후협약 이후 세계 각국에서 이뤄지는 신재생에너지 정책과 관련한 미국 정부의 정책 방향에 관해 묻고 한화를 비롯한 글로벌 신재생에너지 기업의 경쟁력 확보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그는 또 퓰너 이사장에게 "최근 동북아 정세가 불안정한 상황에서 한미간의 오랜 동맹 관계가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와달라"고 당부했다고 한화는 전했다.

김 회장과 퓰너 전 총재는 민간외교 차원의 협력 관계를 유지하는 등 수십년간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

1973년 설립된 헤리티지재단은 미국의 대표적인 정책연구기관으로, 정치·경제·외교·안보 분야 정책 개발에 주력하고 있다.

재단 설립에 참여한 퓰너 전 총재는 2013년 물러난 뒤 한국 등 아시아 경제·안보 연구와 연관 사업에 집중하는 아시아연구센터 이사장을 맡고 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