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의 엘리엇 케이 위원장은 삼성전자가 11일 갤럭시노트7(사진)의 글로벌 판매 중단을 발표하자 "합당한 조치"라고 말했다.

그는 이날 성명에서 "휴대전화로 자신이나 가족, 재산이 위험해질까 봐 걱정하는 일은 없어야 한다"면서 "갤노트7의 판매를 잠정적으로 중단한 이동통신사와 소매업체의 주도적인 역할에 감사한다"고 밝혔다.

삼성전자는 배터리에 불이 붙는 문제로 갤노트7 리콜을 했지만, 교환 제품에서도 발화 사례가 잇따르자 판매 중단을 결정했다.

앞서 CPSC는 지난 5일 사우스웨스트항공 여객기 안에서 승객이 소지한 갤노트7에서 연기가 나 탑승객 전원이 대피한 뒤 조사를 벌여왔다.

삼성전자는 미국과 중국 등의 당국과 협의해 이번 판매 중단 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CPSC는 이르면 이번 주 안에 조사결과를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