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티오피아 "이집트가 반군 지원"

입력 2016-10-11 06:13 수정 2016-10-11 06:13
에티오피아 정부가 "국내 반군을 지원하고 있다"며 이집트를 공개 비판하면서 양국간 갈등이 고조되고 있다.

에티오피아 정부 대변인 게타츄 레다는 10일(현지시간) 수도 아디스아바바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이집트가 에티오피아 반군인 오로모해방전선(OLF)의 훈련을 돕고 자금 지원을 했다는 충분한 증거들이 있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우리는 테러 단체인 OLF가 이집트로부터 모든 종류의 지원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고 강조했다.
레다 대변인은 또 에티오피아의 비상사태를 이끈 전례 없는 연속적 반정부 시위를 이집트가 부추기고 있다며 이집트를 "적국"이라고 부르기까지 했다.

그러면서 그는 "비상사태 선포는 시민의 권리를 전면으로 금지하는 게 아니다"면서도 "비상사태 조치로서 일부 지역에서 야간 통행 금지, 영장 없는 수색과 압수, 집회와 일부 통신 수단의 제한 등이 이뤄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발표 후 몇시간 뒤 이집트 외무부 대변인은 성명을 내고 "에티오피아 주권과 그 나라의 내정 불간섭을 존중한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일간 알아흐람은 전했다.

에티오피아에서는 최근 몇달간 반정부 성향이 강한 오로미아 지역을 중심으로 격렬한 시위가 벌어졌다. 특히 오로미아에서는 지난 2일 경찰이 오로모족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과 고무탄을 발사한 뒤 시위대가 흩어지면서 압사 사고가 발생해 최소 55명이 숨졌다.
이정선 기자 sun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