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기 로비스트’ 린다 김씨(본명 김귀옥·63)가 필로폰 투약 혐의로 경찰에 붙잡혔다. 충남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10일 마약류관리법 위반 혐의로 김씨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6~9월 서울 강남의 한 빌라에서 커피에 필로폰을 타 마시는 수법으로 수차례에 걸쳐 필로폰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지난 5일 김씨에 대해 필로폰 투약 혐의로 법원으로부터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체포했다. 경찰은 별도의 마약 사건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김씨가 필로폰을 투약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홍성=임호범 기자 i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