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탠리 피셔 미국 중앙은행(Fed) 부의장(사진)은 9일(현지시간) “거의 모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이 연내 기준금리가 인상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피셔 부의장은 이날 워싱턴DC에서 열린 주요 30개 국제은행 세미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고 CNBC 등 외신들이 전했다. 그는 그러나 11월인지, 혹은 12월인지 구체적인 금리 인상 시기는 언급하지 않았다.

피셔 부의장은 지난 9월 FOMC 회의에서 금리가 동결된 데 대해 “아슬아슬한 상황이었다”며 “경제에 대한 확신이 부족하다는 신호는 아니었다”고 말했다. 다만 “긍정적인 시나리오가 나타나고 있다는 좀 더 확실한 증거를 기다려야 하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경제 전망에 대해선 “고용시장은 계속 좋아지고 성장은 올해 상반기의 부진에서 회복되고 있다”며 “물가상승률도 목표치인 2%까지 오를 것”이라고 내다봤다.

뉴욕=이심기 특파원 sg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