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1450개 협력사 스마트공장 전환 7년간 304억 지원

입력 2016-10-10 17:56 수정 2016-10-10 20:47

지면 지면정보

2016-10-11A15면

현대자동차그룹이 1450개 협력사의 스마트공장 전환을 지원해 한국 제조업 경쟁력 향상을 이끌고 있다.

현대차그룹과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은 10일 경기 수원 노보텔앰배서더호텔에서 이영섭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 박광식 현대차그룹 부사장과 150여개 협력사 대표 등 2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2016 산업혁신운동 및 스마트공장 발대식’을 열었다.
‘산업혁신운동’은 자동차를 비롯한 주요 산업 분야에서 대기업이 중소 협력사의 기술 혁신, 작업환경 및 생산공정 개선 등을 지원하고 이를 산업 전반의 경쟁력 향상으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산업통상자원부와 대한상공회의소가 주관한다.

스마트공장 사업은 제품 기획, 설계, 제조, 공정, 유통·판매 등 전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기존 공장을 생산시스템이 최적화된 공장으로 변화시키는 작업이다. 이날 행사는 현대차그룹이 올해로 4년째 참여하는 스마트공장 추진 계획을 발표한 뒤 협력사의 품질 경쟁력 확보 방안, 스마트공장 구축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치러졌다.

현대차그룹은 2013년부터 7년간 304억원(현대차그룹 291억원, 산업부 13억원)을 지원해 총 1450개 중소기업의 공정 혁신과 스마트공장 전환을 도울 계획이다. 중소기업의 스마트공장 전환에 2000만원을 지급하며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교육 프로그램 ‘스마트 캠퍼스’를 통해 필요 인력도 양성한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