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립 33년·중국 진출 10년 메시지
박성욱 SK하이닉스 사장(사진)은 10일 “현재의 위기는 잘못 대응하면 우리를 완전히 집어삼킬 수도 있지만, 제대로 대응하면 큰 기회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창립 33주년과 중국 진출 10주년을 기념해 직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다.

박 사장은 “그간 무수한 역경을 이겨내고 세계 최고 수준의 반도체 기업으로 성장한 우리 모습을 보며 구성원의 저력에 다시금 자랑스러운 마음을 갖게 된다”고 말했다. SK하이닉스는 1983년 현대전자로 출범한 뒤 ‘롤러코스터’ 같은 부침을 거듭했다.

2001년엔 기업개선작업(워크아웃)을 거쳐야 했고 2008년엔 연간 4조원이 넘는 적자를 기록하기도 했다. 하지만 2014년, 2015년 2년간은 거의 매분기 1조원이 넘는 영업이익을 올리며 전성기를 구가했다. 올 상반기엔 D램값 하락 등으로 주춤하다가 하반기 들어 다시 회복하는 추세다.

박 사장은 최근의 반도체 시장을 ‘전략적 변곡점’이라고 풀이했다. 메모리시장의 주력이 D램에서 3차원(3D) 낸드플래시로 옮겨가고, 사물인터넷(IoT) 시대가 되면서 각종 시스템반도체가 생겨나고 있어서다. 그는 “과거의 위기는 예측 가능한 형태지만 지금은 다르다”며 “잘 이용하면 최고의 기회가 될 수 있지만, 잘못하면 우리를 집어삼킬 수도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엔 생존하는 데 집중했다면 앞으로는 새로운 50년, 100년을 준비할 수 있도록 근본적 체질개선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날은 SK하이닉스가 중국 우시 공장을 준공한 지 정확히 10년 되는 날이기도 하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