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6회 한·일 재계회의…"지진 대비 방재분야 협력 강화"

입력 2016-10-10 17:57 수정 2016-10-10 20:43

지면 지면정보

2016-10-11A15면

'아시아 경제통합 상임위' 구성

'한·일·중 관광위' 설립도 추진

한국과 일본을 대표하는 경제인들이 10일 서울 여의도 전국경제인연합회 콘퍼런스센터에서 열린 ‘26회 한·일 재계회의’에 참석했다. 앞줄 왼쪽부터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허창수 전경련 회장, 사카 키바라 사다유키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 회장, 이와사 히로미치 미쓰이부동산 회장, 도모노 히로시 신일철주금 상담역. 김영우 기자 youngwoo@hankyung.com

한국과 일본의 경제계가 손잡고 지진 대응 등 방재 분야 협력에 나선다.

전국경제인연합회와 일본 경제단체연합회(게이단렌)는 10일 서울 여의도 전경련 콘퍼런스센터에서 제26회 한·일재계회의를 열고 자연재해에 대비하는 방재 분야 협력을 강화하기로 합의했다.

지난 4월 일본 구마모토현 지진에 이어 9월 경주에서 지진이 발생한 상황을 고려해 이뤄진 합의다. 엄치성 전경련 국제본부장은 “일본 산업체의 체계적인 방제 시스템 공유를 원하는 한국 재계의 부탁에 일본 재계가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양국 경제계는 이날 한·일 양국의 경제 정세 및 향후 과제, 글로벌 환경에서의 한·일 양국 협력, 한·일 산업협력을 통한 성장 및 경쟁력 강화 등을 논의했다. 양국 경제계는 아시아 경제 통합을 위해 한·일 양국이 공통의 목소리를 내자는 데 인식을 같이하고 ‘아시아 경제 통합을 위한 상임위원회’를 구성하는 데 협력하기로 했다.

양국 경제계는 관광·서비스산업 육성을 위해 ‘한·일·중 동북아 3국 관광위원회’ 설립을 추진하기로 했다. 엄 본부장은 “서로 관광객 방문을 늘릴 수 있도록 공동 마케팅을 하자는 의견”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회의에는 한국 측에서 허창수 전경련 회장(GS그룹 회장),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 이승철 전경련 부회장 등 전경련 회장단을 주축으로 한 경제계 대표인사 18명이 참석했다. 일본 측에서는 사카키바라 게이단렌 회장, 우치야마다 도요타자동차 회장, 이와사 미쓰이부동산 회장 등 게이단렌 회장단을 주축으로 19명이 함께했다.

김순신 기자 soonsin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