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 대한민국 갑질 리포트]

"의원 갑질 낱낱이 조사"

입력 2016-10-10 17:50 수정 2016-10-11 03:30

지면 지면정보

2016-10-11A1면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 "국감 끝나면 바로 착수"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사진)가 올해 국정감사가 끝나는 대로 국회의원의 ‘갑질’ 행태를 파악해 근절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10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국회의원들이 국정감사 등을 통해 산하기관에 행하는 갑질 행태를 낱낱이 조사해 바로잡겠다”며 “이를 위해 국감이 끝나는 대로 당정협의를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피감기관 관계자들에게서 국회의원들의 갑질 사례를 듣고 개선 방안을 함께 논의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국회의원 갑질의 근본적 개선을 위해 하반기에 ‘국회 70년 총정리 국민위원회’를 일반 국민 등으로 구성해 1년 동안 국회 전반의 문제점을 모아 투명하게 공개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교섭단체 대표연설 등을 통해 의원 특권 내려놓기 등 국회 개혁의 필요성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이 대표는 의원들의 갑질 행태에도 자성의 목소리를 냈다. 무분별한 국감 증인 채택, 무더기 자료 요청, ‘아니면 말고’식 질의, 증인을 상대로 호통치고 윽박지르는 행태 등을 대표적인 문제로 꼽았다. 한국경제신문이 벌인 ‘갑질 실태’ 여론조사에서 정치인이 갑질을 하는 직업 1위로 꼽힌 데도 공감했다. “정치인은 엄청난 특권을 갖고 있어 무엇이든 해도 된다는 의식부터 스스로 버려야 한다”고 이 대표는 강조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