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공무원과 이해관계자 골프 허용 요구 수용하지 않기로

입력 2016-10-10 17:26 수정 2016-10-10 17:26
일본 인사원(한국의 인사혁신처에 해당)이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된 공무원과 이해관계자와의 골프 허용 요구를 수용하지 않기로 했다.

10일 인사원 산하 국가공무원윤리심사회가 지난 6, 7월 국가공무원 4267명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75.6%가 "이해관계자와의 골프 금지 규정이 타당하다"고 답변했다.

또 "이 규정 때문에 기업 등과의 의견교환에 장애가 생긴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는 응답도 79.7%에 달했다. 반면 "각자 비용을 내고 이해관계자와 함께 골프 라운딩을 할 경우에도 의혹이나 불신을 불러올 수 있다"고 생각하는 국가공무원도 74.3%에 달했다.

심사회가 같은 기간 일반 시민(1천명), 민간기업(829사)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도 "공무원과 이해관계자와의 골프 금지 규정이 타당하다"는 응답이 65.1(시민)~78.6%(민간기업)로 다수를 차지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