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중근 부영그룹 회장(사진)이 지난달 지진 피해를 입은 경북 경주시 복구 작업에 보태달라며 성금 5억원을 전국재해구호협회에 기부했다고 10일 부영그룹이 밝혔다. 이 회장은 “계속되는 여진으로 고통을 겪고 있는 시민들이 하루빨리 삶의 터전을 회복해 안정을 되찾길 기원한다”며 “성금이 조그만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