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생 점거 농성 후 첫 이사회

윤후정 "한번도 경찰 부른적 없다"
장명수 "진실한 사과·설명 필요"
이화여대 학교법인 이사회가 학생들의 본관 점거농성 이후 처음 열린 이사회에서 최경희 총장(사진)에게 사태 해결을 촉구했다.
10일 이화여대에 따르면 지난 7일 열린 학교법인 이사회에서 장명수 이사장을 비롯한 이사들은 최 총장이 학생들의 본관 점거농성 사태를 책임지고 해결하라고 촉구했다. 윤후정 이사(이화여대 명예총장)는 “우리 학교는 어떤 어려움이 있어도 경찰을 부른 적이 없다. (사태 초기에) 총장과 처장들이 학생들과 대화로 해결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자신이 옳다고 생각한 사업이라도 학생들을 설득하는 데 실패해 철회할 수밖에 없었다면 철회할 때 학생들에게 본관에서 나올 것을 요구했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장 이사장은 최 총장이 사태와 관련한 보고를 마치자 “진실한 사과와 설명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경과만 나열하는 자료를 보니 유감”이라고 했다. 그는 “총장으로부터 비롯된 일인 만큼 총장이 책임지고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병영 이사(전 교육부 장관)도 “평생교육 단과대학 사업은 취지가 좋지만 현실적으로 실행하기에 이른 면이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최 총장은 “말로 다 할 수 없을 만큼 후회하고 있으며 언제든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화여대 학생들은 7월28일 평생교육 단과대학인 미래라이프대학 설립 계획 철회를 요구하며 본관 점거농성에 들어갔다.

이사진은 야권이 정권의 ‘비선’으로 지목한 최순실 씨 딸이 이 대학 체육학과에 승마 특기생으로 특례 입학했다는 의혹에 관해서도 “문제가 없다면 당당히, 적극적으로 소명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최 총장은 “(최씨 딸 입학과 관련해) 업무를 처리하는 과정에서는 문제가 없었다”고 답변했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