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파크가 신임 대표이사로 김현수 전무(55·사진)를 10일 선임했다. 김 신임 대표는 1987년 이랜드그룹에 입사해 아동복 사업부 본부장, 이랜드월드 대표이사, 중국 사업부 전략기획실장 및 패션영업본부장 등을 거쳤다. 강성민 전 대표는 제주 애월 개발사업을 총괄하는 ‘이랜드 국제 문화 복합 단지’ 본부장직을 전담한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