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 "정부 벤처창업 지원 프로그램" … "참 잘한 일" 평가

입력 2016-10-10 16:29 수정 2016-10-10 16:29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는 10일 "벤처창업 지원 프로그램이 창업기업에 많은 지원을 하면서 창업기업 수를 많이 늘리고 활력 있고 성공적인 모습을 보여줘 아주 다행스럽게 생각한다. 정부가 참 잘한 일이라고 칭찬하고 싶다"며 이례적으로 현 정부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했다.
지난 6일 대선 정책 캠프 격인 싱크탱크 '정책공간 국민성장' 출범식에서 경제 분야 비전을 발표한 이후 첫 경제 행보인 벤처사업가들과의 간담회 자리에서다.

문재인 전 대표는 이날 벤처·스타트업 기업과 벤처투자업체 등이 입주한 강남구 역삼동의 팁스(TIPS)타운에서 벤처사업가들과 간담회를 했다. 그는 현 정부의 정책을 긍정적으로 평가한 이유를 묻는 취재진에게 "창조경제의 개념이 모호한 것 때문에 비판을 많이 하고 과연 창조경제에 대한 투자가 효율적으로 이뤄지고 있느냐는 문제를 제기하는 건데, 그 가운데에서도 벤처창업에 대한 지원을 크게 늘려나가는 것은 아주 잘하는 부분이고 앞으로 정권이 바뀌더라도 더 발전시켜나가야 할 일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문 전 대표는 이어 "아직 많이 부족하다" 며 "창업자금 지원으로 창업기업을 늘리는 건 비교적 간단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창업기업을 탄탄기업으로 키우는 것, 인큐베이팅 단계를 넘어 성장기업으로 지속해서 뒷받침하는 제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 당이 집권하면 더 폭넓고 획기적으로 벤처기업을 지원해 벤처창업이 우리나라의 새로운 경제성장·미래성장 동력이 되도록 해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