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이 10일 노동당 창당 71주년을 맞아 특이동향을 보이지 않았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은 핵이든 미사일이든 언제든지 도발할 준비가 돼 있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며 “특별한 시점이나 동향은 파악하고 있는 것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북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만전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답했다.

합참 관계자는 “북한의 전략·전술적 도발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관련 동향을 면밀히 추적 감시하고 있으며 이에 따른 대비태세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핵실험은 언제든 할 수 있는 상태이기 때문에 결심의 문제”라고 말했다.

박상익 기자 dir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