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술보증기금,신한은행과 기술금융 활성화 협약

입력 2016-10-10 12:44 수정 2016-10-10 12:44
기술보증기금과 신한은행은 10일 서울 중구 신한은행 본점에서 ‘기술이전 연계 기술금융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신한은행이 기술수요 접수창구를 마련해 기술이 필요한 기업을 추천하면 기보가 기술이전을 도와주는 역할을 담당하는 게 주요 내용이다. 기보는 기술평가를 통해 기술이전 및 사업화 과정에 필요한 자금도 지원한다.

기보 관계자는 “대학과 공공연구기관이 보유한 우수기술을 더 많은 중소기업이 사업화할 수 있도록 두 기관이 상호 협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