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자동차그룹은 10일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과 함께 수원 노보텔 앰배서더호텔에서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 150개 협력사 대표 등이 참석한 가운데 '2016 산업혁신운동 및 스마트공장 발대식'을 했다.

이날 행사는 현대차그룹이 올해로 4년째 참여하는 스마트공장 추진 계획을 발표한 뒤 협력사의 품질경쟁력 확보 방안, 스마트공장 구축 우수사례를 공유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스마트공장 사업은 제품기획, 설계, 제조, 공정, 유통판매에 이르기까지 전 과정에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기존 공장을 생산시스템이 최적화된 공장으로 변화시키는 작업이다.

현대차그룹은 2013년부터 7년간 304억원(현대차그룹 291억원, 산업부 13억원)을 지원해 총 1450개 중소기업의 공정혁신, 스마트공장 전환을 도울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스마트공장 전환에 드는 중소기업의 비용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업체당 2000만원을 지원하고, 스마트공장 전문인력 양성 교육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현대차그룹은 "작년부터 스마트공장으로 전환된 기업들이 불량률 감소, 생산성 향상, 원가 절감 등의 성과 지표가 평균 57%가량 개선되는 등 실질적인 효과를 나타냈다"고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산업부와 함께 산업혁신운동의 일환으로 2013~2017년 1250개 기업(자동차 관련 750개, 기타 500개)의 생산성 향상과 제조공정 혁신을 지원하고 있다.

이영섭 자동차부품산업진흥재단 이사장은 개회사에서 "지난해 뛰어난 성과를 낸 것은 참여 기업과 정보통신업체, 코디네이터 등 스마트공장 참여 당사자들의 적극적인 노력 덕분"이라고 말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