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시상식' 김혜수

'tvN 시상식' 김혜수

배우 김혜수가 tvN을 대표하는 여자 배우로 선정된 가운데, 이제훈을 향한 스킨십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9일 방송된 tvN 개국 10주년 페스티벌 ‘tvN10 어워즈’에서 김혜수는 여자배우상을 수상했다. 자신의 이름이 호명된 직후 드라마 팀의 축하를 받던 김혜수는 이제훈의 귀와 목덜미를 다정하게 쓰다듬으며 기쁨을 나눴다.

김혜수는 이날 수상하기 위해 무대로 올라오던 중 드레스를 밟아 중심을 잃고 삐긋했다. 그는 "배우가 호명 받고 올라오다가 엉덩이를 ‘꾸벅’하는 건 흔치 않은 장면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제훈은 이날 드라마부문 PD 초이스상을 수상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