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도 10일 “서해상에서 벌어지고 있는 중국어선의 폭력 불법행위가 더이상 용납할 수준을 넘어섰다. 이건 가히 어선이 아니라 해적이라고 규정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국제법상 해적에 가까운 행위는 무력을 동원해 진압할수 있다. 군을 투입, 군과 해경이 공동작전을 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원내대표는 “현 해경의 인력과 장비로는 수천척의 중국어선을 단속·제압할 수 없다”며 “군이 도주하는 배를 봉쇄하고 해경이 단속하는 이원공동작전을 펴야 한다. 무장한 군이 봉쇄하지 않고서는 중국어선의 살상행위 를 막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청와대가 직접 지시해 중국에 항의하고 최고수준의 단속을 해야 한다”고 정부에 요구했다.

김기만 기자 mg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