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조진웅이 tvN 10 Awards 명예의 연기대상을 차지했다.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동시에 사로잡으며 가장 핫한 배우로 활약 중인 배우 조진웅이 어제(9일) 일산 킨텍스에서 진행된 tvN 10 Awards에 참석, tvN 드라마 <시그널>(연출 김원석|극본 김은희)로 연기대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조진웅은 드라마 <시그널> 속 우직하고 정의감 넘치는 형사 '이재한' 역을 맡아 깊이 있는 감정연기로 극을 장악하며 올 상반기 안방극장 최고의 호평을 이끌어 냈었던 바. 또한 압도적인 존재감으로 전국을 '조진웅 앓이'에 빠지게 만든 그는 시청자들로부터 '역시 조진웅'이라는 찬사를 받기도 했다.

수상자 자리에 오른 조진웅은 "시그널이라는 작품을 할 때 행복하다, 즐겁다는 느낌 보다는 상당히 무겁고 아프고 그것을 공감해야만 했다"며 "왜냐면 소품을 나르는 막내, 연출하는 감독, 글을 써내는 작가, 그 말을 읊고 있는 배우들 모두가 공감했던 모든 사람들과 소통해야 한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라고 작품에 대한 의미 있는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기도.

한편, 조진웅은 오는 11월 방영 예정인 tvN 드라마 <안투라지 코리아>에서 매니지먼트 회사 대표 '김은갑' 역으로 분해 다시 한 번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 <시그널>의 기세를 몰아 올 하반기까지 이어질 그의 대세 행보가 벌써부터 많은 이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