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 등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듯

입력 2016-10-10 08:31 수정 2016-10-10 09:11
태풍피해가 컸던 울산 등이 금명간 특별재난지역으로 지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정현 새누리당 대표는 10일 열린 태풍대책 관련 당정에서 “오늘중으로 울산 등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이에 박인용 안전처장관은 “특별재난지역 조건을 충족한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은 우선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금명간 울산 등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