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그룹이 10일 사장단 인사를 단행했다. 한화는 "내년 사업계획의 조기 수립과 함께 불확실한 경영환경에 대응하고자 일부 계열사 사장단 인사를 실시했다"면서 글로벌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인물을 발탁해 적소에 배치했다고 밝혔다.

그룹 경영기획실장으로 그룹 전체 살림을 짜고 미래성장의 큰 그림을 그려온 금춘수 사장은 이번 인사에서 부회장으로 승진했다. 그는 경영기획실장 부임 후 그룹 성장 기반을 내실 있게 구축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태양광, 화학, 방위산업 등 주요 사업 부문 대규모 인수합병(M&A) 이후 성공적인 PMI(합병 후 기업통합) 작업을 이끈 점을 인정받았다.

그룹 경영기획실 법무팀장인 조현일 부사장도 사장으로 승진했다. 국내외 사업 확장에 따른 법적 리스크를 선제적으로 예방하는 등 법무 영역에서 역량을 발휘했다는 평이다.

한화 무역부문 신임 대표이사에는 한화케미칼 경영진단팀장인 이민석 전무가 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내정됐다. 이 부사장은 한화케미칼에서 기획, 영업, 전략을 두루 거쳤다. 수익 기반을 조성할 수 있는 적임자로 꼽힌다.

한화테크윈 시큐리티부문 대표이사에는 이만섭 한화테크윈 시큐리티부문 사업총괄 전무를, 한화63시티 대표이사에는 김광성 한화생명 상무를 전무로 승진 발령해 내정했다. 김광성 전무는 한화생명에서 부동산 관리와 영업 전문가로 경력을 쌓았다.

한화첨단소재 이선석 대표이사는 미국, 중국, 유럽, 북중미 등에서 신규 해외법인을 성공적으로 설립 및 운영한 점을 인정받아 전무에서 부사장으로 승진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