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요금을 내지 않거나 성인이 노인이나 어린이용 교통카드를 이용하는 부정승차는 2호선 홍대입구역에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1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안호영(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따르면 올해 들어 7월까지 홍대입구역에서 적발된 부정승차가 1961건으로 지하철 1∼8호선 역 중에 가장 많다.

이어 명동역(697건), 장지역(639건), 이수역(635건), 잠실역(566건), 광화문역(540건) 순이다.
지난해에는 광화문역(1783건)과 홍대입구역(1533건), 광나루역(1240건), 성수역(1086건)에서 부정승차가 대거 적발됐다.

올해 들어 적발된 부정승차는 모두 2만6237건에 금액으로는 약 10억5000만원 상당이다.

서울 지하철 운영기관들은 올해 부정승차 특별 단속을 하고, 악성 무임승차객을 형사고소하는 등 강력히 대응하고 있다.

특별단속에서는 만 65세 이상을 위한 무임승차권을 양도하거나 대여한 50∼60대가 대거 적발됐다. 6월에는 수십 회씩 요금을 내지 않고 지하철을 탄 승객 2명이 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올해 규정을 바꿔 여러 차례 무임승차를 하고 적발 시 내야 하는 부과금 30배도 내지 않는 악성 무임승차객은 형사고소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