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원 산간 벌써 한겨울…영하 0.9도까지 떨어져

입력 2016-10-10 08:03 수정 2016-10-10 08:03
10일 강원 산간 일부의 아침 기온이 영하권으로 떨어지는 등 쌀쌀한 날씨가 이어졌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현재 아침 최저기온은 철원 김화읍 영하 0.9도, 화천 사내면 0도, 양구 해안면 0.4도, 향로봉 0.5도, 대관령 2.7도, 태백 4.3도, 춘천 5.8도 등이다.

철원과 태백, 춘천 등 일부 지역은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아침 기온 분포를 보였다.
쌀쌀한 날씨는 낮에도 이어지겠다. 낮 최고기온은 산간 13∼15도, 동해안 17∼18도, 내륙 18∼20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조금 높을 것으로 예상한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우리나라 상공에 찬 공기가 머물면서 평년보다 낮은 기온 분포를 보이겠다"며 "낮과 밤의 기온 차가 크겠으니 건강관리에 특히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어 "지난 9일에는 설악산 중청봉과 화천 광덕산에 올가을 첫 얼음이 관측됐으나 이날은 관측된 곳이 없다"며 "당분간 쌀쌀한 날씨가 이어지는 만큼 고랭지 채소 등 수확기 농작물 피해가 없도록 대비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