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노조 이어 화물연대도 총파업…'물류 차질'

입력 2016-10-10 08:01 수정 2016-10-10 08:01
철도노조에 이어 화물연대도 10일 전면 총파업에 돌입, 물류 차질이 심해질 것으로 보인다.

화물연대는 이날 오전 11시 경기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와 부산 신항, 부산 북항 등 3곳에서 총파업 출정식을 개최한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부산항 등 각 항만에서 수출입과 직결되는 컨테이너 운송에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화물연대 소속 컨테이너 운송 차량은 전체 2만1757대의 32.2%에 해당하는 7000대 내외로 추정된다. 따라서 화물연대 소속 차량이 집단 운송거부에 나서면 하루 평균 컨테이너 처리량 3만7650TEU(1TEU는 20피트 길이 컨테이너 1개)의 32.2%인 1만2112TEU의 수송에 차질을 빚을 것으로 정부는 예상했다.

화물연대는 정부의 '화물운송시장 발전방안'에서 화물차 수급조절제가 폐지된 데 반발해 파업에 들어갔다. 화물차 차주의 차량을 운송사업자 명의로 귀속하는 '지입제' 폐지도 요구하고 있다. 사실상 노동자인데도 지입제 때문에 개인사업자로 분류돼 각종 권리를 보장받지 못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정부는 화물연대의 총파업을 "명분 없는 불법 파업"으로 규정해 강력 대응할 방침이다. 부산시도 대형운송업체 등을 상대로 실제 운송 거부 참여 차량을 파악해 유가보조금 지급을 정지하고, 경찰과 함께 화물운송을 방해하는 행위 등을 집중적으로 단속하기로 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