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밥캣이 상장을 연기한다. 공모물량 대비 수요가 기대에 못 미쳤기 때문이다.

두산밥캣은 10일 현재 진행중인 기업공개(IPO)를 증권신고서 수정 후 재추진하겠다고 밝혔다.

두산밥캣 관계자는 "공모 물량이 많았던 점 등 몇 가지 시장 여건과 맞지 않은 요인들이 있었다"며 "수요예측을 통해 공모물량 이상의 투자의사는 확인했으나 이해관계자들이 만족하는 접점을 찾기 어려웠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따라 공모물량을 줄이는 등 공모구조를 조정해 가능한 빠른 시일 내 상장을 재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상장은 올 11월이나 내년 1월에 다시 추진될 예정이다.

모기업인 두산인프라코어(9,200470 -4.86%) 측은 "공모물량 조정 등으로 확보하는 자금 규모에 차이는 있겠으나 재무구조 개선에 차질은 없다"고 강조했다.

한편 두산밥캣은 이번 기업공개를 통해 총 4898만1125주(약 4900만주)를 공모하려 했으며 희망공모가는 4만1000~5만원이었다. 지난 6~7일 국내외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수요 예측을 거쳤으며, 오는 12~13일 일반 투자자 대상으로 청약을 실시해 이달 21일 상장할 예정이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