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등학교 3학년 대상 '전국연합학력평가' 11일 전국에서 실시

입력 2016-10-10 06:45 수정 2016-10-10 06:45
고등학교 3학년 학생들이 응시하는 '전국연합학력평가'가 11일 전국에서 치러진다. 서울시교육청이 주관하는 이번 학력평가에는 전국 1840개 고교의 3학년 학생 50만 명이 참여한다.

2017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체제에 맞춰 한국사를 필수 응시과목으로 지정했다. 수학 영역에서는 가·나형 가운데 택일하도록 했다.

이번 시험은 수능 출제기관인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의 6월·9월 전국 모의평가에 이어 오는 11월 17일 대학수학능력시험 전에 치러지는 마지막 전국단위 모의고사다.

서울교육청은 10일 "교육과정에 충실하고 참신하며 사고력과 문제해결능력을 측정하는 문항들을 출제해 학교수업에 충실한 학생이면 해결할 수 있도록 시험을 구성했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