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오늘 오전 태풍 피해 대책 협의회 개최 … 특별재난지역 선포 논의

입력 2016-10-10 06:31 수정 2016-10-10 06:31
정부와 새누리당은 10일 오전 국회에서 3차 태풍 피해 대책 협의회를 열고 울산·부산 등 피해 지역에 대한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포함한 전반적 대책을 논의한다.

이날 협의회는 지난 6일 이정현 대표가 부산에서 개최한 긴급 협의회의 후속 조치를 띠고 있으며, 기획재정부·행정자치부·농림축산식품부·산업통상자원부·해양수산부·국민안전처 등 12개 관련 부처 및 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할 예정이다.

당에서는 이 대표와 함께 정진석 원내대표, 김광림 정책위의장 등이 자리를 함께한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특별재난지역 선포 시점과 피해 지역에 대한 세제 혜택, 사후 시설보강 대책, 낙과 등 농산물 피해 대책 등이 종합적으로 논의될 것으로 예상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