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영자가 일과 가정의 균형을 맞추고 싶다면 일과 관련 없는 일에 도전할 필요가 있다. 나는 하프마라톤을 완주하겠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그 덕분에 경영이 아닌 분야에서도 성취감을 느낀다. 이런 방식으로 휴식을 취한다면 더 나은 부모이자 최고경영자(CEO)가 될 수 있다.”

-가정용품 온라인장터 민티드의 메리엄 내피시 CEO, 포브스 인터뷰에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