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주 내내 쌀쌀한 날씨가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9일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올가을 들어 최저기온이 나타난 곳이 많았다”며 “당분간 평년보다 낮은 기온을 보이겠다”고 예보했다. 이날 아침 서울은 6.5도까지 떨어졌다. 설악산과 광덕산 등 강원 산간에는 얼음이 언 곳도 있었다. 10일엔 기온이 더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철원의 아침 최저기온이 3도까지 내려가는 등 전국적으로 3~13도를 나타낼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김동현 기자 3cod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