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국금지 풀린 롯데 CEO들…이원준·김종인 대표 등 해외로

입력 2016-10-09 18:16 수정 2016-10-10 05:13

지면 지면정보

2016-10-10A13면

중국·베트남 등 찾아 현장 경영
지난 6월 검찰 수사가 시작되면서 출국이 금지됐다가 풀린 롯데그룹 최고경영자(CEO)들이 잇따라 해외 출장에 나서고 있다.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대한 구속영장 기각으로 검찰 수사가 마무리 국면에 접어들었기 때문이다.

김종인 롯데마트 대표(오른쪽)가 첫 테이프를 끊었다. 김 대표는 지난 7일 중국 상하이로 출국했다가 9일 귀국했다. 현지에서 중국 사업을 점검하고 내년 사업전략을 짜는 전략 회의를 열었다.

롯데마트는 매년 11월께 하반기 중국 사업 전략회의를 개최했으나 올해는 그 시기를 앞당겼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검찰 수사가 시작된 뒤 4개월간 그룹 경영이 사실상 마비돼 해외 사업을 챙기지 못했다”며 “이번 회의를 계기로 중국 사업을 정상궤도에 올려놓고 회사 경영을 조기 정상화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달 말엔 동남아시아 사업을 점검하기 위해 베트남과 인도네시아로 출장을 간다.

이원준 롯데백화점 사장(왼쪽)도 오는 12일 3박4일 일정으로 중국 청두와 상하이로 출장을 간다. 검찰 수사가 시작되기 전인 지난 5월 베트남 출장 이후 5개월 만이다.

이 사장은 롯데백화점 점포가 있는 청두에서 현안을 보고받은 뒤 주변 쇼핑몰과 백화점 등을 찾을 예정이다. 롯데백화점 점포가 없는 상하이에선 중국 유통시장을 둘러보며 현지 사업 전략을 점검한다.

김 대표와 이 사장 외에 해외 사업장이 있거나 해외 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롯데 계열사 CEO들도 검찰 수사가 마무리되면서 해외 사업 점검 차원에서 출장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인설 기자 surisur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광고

투표초대기업·초고소득자 증세,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광고